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정의연 회계 멘탈담당자의 정식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검증된전 정의연 이사장)의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이달 22일 정의연의 회계 담당자라이브티비인 A씨를 소환해 정식 참고인 조사를 진행텍사스 홀덤 사이트했다. 이는 지난달 26일과 28일 이틀에 걸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한 데 이어 세 번째 조사다. 이번 조사는 조서를 작성하는 정식 참고인 아캄 어사일럼 고티조사로, 앞선 조사들은 별도의 조서를 쓰지 않는 면담 조사 방세븐럭 카지노 나무위키식으로 진행됐다. 검찰은 이전 조사에서 정의연과 정의연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회계 자료상 의문점과 운영 방식, 활동 내역 등을 물어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의연 양빵놀이터측에서는 지난 두 차례 면담 조사 이후 검찰의 잦은 전화 때문에 직접 정식 조사를 응용받고 조서를 작성하는 편이 낫겠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정대협 당시 회계 담당자 2명도 이달 1일과 4일 각각 소환

손지창

조사한 바 있다. 검찰이 이처럼 수사에 박차를 가하자 법조계 일각에서는 윤 의원의 소환 조사가 머지 않았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계좌 관
Posted in 아캄 어사일럼 고티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