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 2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철거를 지시한 금강산 관광지구 남측 시설물을 폐기하기 위한 협의를 개시하자는 내용의 통지문을 25일 오김팀장의생활바카라전 통일부 앞으로 보내왔다. 북한은 통지문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보냈으며, 문서 교환을 통해 협의하자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으로 한다는 방침 하에 적극 대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이날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현대아산뿐 아니라 정부 측 자산도 있는 만큼 우리의 원칙적인 입장을 북측에 명확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고 윤 위원장은 전했다.

김팀장의생활바카라

북측이 남측 시설 철거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온 만큼 정부는 현대아산과 아난티 등 금강산 관광지구에 자산을 보유한 민간 기업과 공식 협의에김팀장의생활바카라 나설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는 내부적으로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철거 불가’ 입장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자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과 금강산 관광이 남북 관계에서 갖는김팀장의생활바카라 의미가 남다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윤 위원장은 “통일부에선 금강산 관광 사업 활성화를 통해 남북 화해와 남북 협력으로 가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아울러 북측의 협의 제안에 즉각적으로 응하는 대신 협의 방식을 문서 교환 방식에서 대면 방식으로 진행하자고 수정 제안할 것으로 보인김팀장의생활바카라다. ‘철거 불가’ 입장을 세운만큼 북측을 설득해야 하고, 설득을 위해선 문서 교환 방식보다는 대면 협의가 유리하기 때문이다. 북측은 이날 통지문에서 구체적인 협의 일정 등은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Posted in 김팀장의생활바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