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횡령과 성폭행 등 혐의를 네스트받는 정종선 전 고교축구연맹 회장

을 최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윤진용 부장검사)는 지난 12일 정 전 회장을 업무상

횡령·유사강간·강제추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정 전 회장은 2017년 서울 네스트언남고등학교 축구부 감독으로 재직하면서

네스트

운영비를 가로채고, 학부모들을 강제추행한 혐의 등을 받는다. 해외 구단이

학교에 지급하는 훈련보상금을 횡령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9월 정 전 회장에 대해 한 차례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금품 관련 주요 범죄 혐의가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취

지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후 경찰은 기존 혐의를 보강 수사한 뒤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했고 법원은 영장을 발부했다.

Posted in 네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