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임재훈단타의신 의원(비례대표)은 26일 “미래통합당이 총선

압승과 정권교체를 통해 도탄에 빠진 민생을 살리고 국정을 바로 잡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셀프제명’ 방식으로 바른미래당을 탈당하고 지난 24일 미래통

합당에 입당한 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미래통합당이 국민들의 전

단타의신
[¼­¿ï=´º½Ã½º] °í½Â¹Î ±âÀÚ = ¹Ì·¡ÅëÇÕ´ç¿¡ ÀÔ´çÇÑ ÀÓÀçÈÆ ÀÇ¿øÀÌ 20ÀÏ ¼­¿ï ¿©Àǵµ ±¹È¸¿¡¼­ ¿­¸° ´ç ÃÖ°íÀ§¿øȸÀÇ¿¡ Âü¼®ÇØ Àλ縻À» ÇÏ°í ÀÖ´Ù. 2020.02.20. kkssmm99@newsis.com

폭적인 지지를 받도록 사즉생의 각오로 임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에 입당을 결심하기까지 다대한 고민을 거듭했다. 새로운 길에 대한 두려움도 있었다”면서 “특히 작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

건) 과정에서의 의정활동으로 미래통합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불편해할 수 있다는 생각에 주저하기도 했고 용기도 필요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4월 김관영 당시단타의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불법 사보임 논란에도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에 반대

한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사임시키고, 채이배·임재훈 의원을 보임시켰다. 당시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를 열어 다수결 표결원칙에 따라 찬성 12·반대 11로 패스트트랙 합의안을 추인했다.

Posted in 단타의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