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콜'(감독 이충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박신혜, 전종서, 김성령, 이엘 그리고 이충현 감독

이 참석했다.

오는 3월 개봉하는 ‘콜’은 과거와 현재, 서로 다른 시대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박신혜는 극중 서연 역을 맡았다. 서연은 과거를 바꾸려는 인물이다. 박신혜

는 ‘콜’을 통해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모습으로 변신한다.

마이다스

이날 박신혜는 “드라마, 영화를 통틀어서 가장 강렬하다. 어떻게 보면 서연은 과거를 되바꾸기 위한 댓가를 처절하게 치루는 인물이다. 연기하면서도 저 또한 제가 모르던 제 모습을 발견하게 됐다. 촬영하면서도 어떻게 영화가 나올지 기대가 된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박신혜는 “서연이가 처음 영숙(을 만나는 호기심의 단계부터 처음부터 영숙이에게 끌려간다는 느낌을 받았다. 오히려 본인의 엄마와 모든 상황을 지키기 위해서 몸부림 치는 서연의 모습이 저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보시는 분들에게도 좋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Posted in 마이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