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통합 의원 모임문자발송 의원이 24일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

에서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에 힘 입어 140석 확보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비례민주당’ 창당 필요성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선 “이젠 늦었다”고 평가했다.

문자발송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지금 김형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해나가는 것을 보면 감동적으로 한다. 개혁공천

은 오히려 (민주당보다) 통합당이 앞선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오늘 아침 신문을문자발송 보면 <힘 빠진 민주당, 힘 받는 통합당>이라고 표현했다”며 “민주당은 지금 물갈이가 안되는 것이다. 민주당이 오

만하다. 두고 보라”고 비판했다. 보수진영의 통합이 수도권에서 파괴력이 있을 수 있다면서 “그렇다면 민주당은 하늘 쳐다보고 우리가 이긴다고 생각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Posted in 문자발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