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우리 정부에 “금강산 내 남측 시설 철거 문제를 논의하자”며 통지문을 통한 대화를 제의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보기 싫은 남측바카라검증사이트 시설물을 모두 들어내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면서 정부는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하며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5일 오전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만나 현안 보고를 받으며 “김 장관으로부터 ‘북측으로부터 금강산 관광 시설 철거 계획에 대해 논의하자는 내용의 통지문을 받았다’는 내용의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바카라검증사이트

윤 위원장은 “통일부에서는 현대아산뿐만 아니라 금강산 내에 정부측 자산도 있는 상황”이라며 “’남녘 동포들이 오면 언제든 환영한다’는 김 위원장의바카라검증사이트 말 등에 비추어 우리 정부를 금강산 관광에서 완전히 배제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통지문을 접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후 사정을 설명한 윤 위원장은 “실무협의체를 통해 원칙을 정해야 하겠지만, 가장 중요한 문제는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라며 “금강산에서 외무성 부상 등이 함께한 자리에서 이런 메시지가 나왔다는 것은 미국에 대한 어떤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통지문 전달 소식에 통일부는 김 장관의 보고 직후 “북측은 남측 통일부 앞으로 금강산관광 시설 철거문제를 문서교환방식으로 논의하자바카라검증사이트는 통지문을 보내왔다”며 “정부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한다는 방침하에 적극 대처해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갑작스런 대화 제의에 외교가에서는 “북한이 철거 문제 비용을 우리 측에 떠넘길 수 있다”는 부정적 전망도 내놓고 있다. 박휘락 국민대 정치바카라검증사이트대학원 교수는 “김 위�맛揚� ‘남측과 합의해 철거하라’는 단서를 달았는데, 이는 철거 비용 문제를 우리에게 떠넘길 수 있다는 의미”라며 “정부의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오전 현안보고에서 “엄중한 시기이지만, 어떻게 해서든 해법을 모색해 나걸 것”이라며 “첫째는 우리 기업의 재산권 보호, 둘째는 조건과 환경 고려, 셋째는 창의적 해법이라는 원칙에 따라 금강산 관광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Posted in 바카라검증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