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태로 고발당한 의원들에게 바카라nbs시스템공천 가산점을 주자는 내부 논의와 관련해 “가산점을 생각해본 바 없다”라고 한 발 물러섰다. 전날 그는 “상응한 평가를 하는 것은 마땅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창업 소상공인 토크 콘서트’에서 기자들바카라nbs시스템을 만나 이같이 전하며 “아직 우리 공천 기준에 관해서는 협의 중인 단계고 결정된 것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바카라nbs시스템

‘동일지역 3선 이상 의원들을 공천에서 배제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정해진 바가 없다”며 “지금 생각하고 있는 공천 기준은 이기는 공천, 공정한 공천, 경제 살리는 공천 3대 원칙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답했다.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황 대표에게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에 오른 의원들바카라nbs시스템에게 공천 가산점을 주자’는 건의를 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천 가산점 논란이 불거졌다.

한국당 의원 60명은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와 관련해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특수감금 등,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여야 4당은 “법치국가 원칙을 저버리는 것”이라며 “폭력을 장려한다”고 비판했다.

그럼에도 황 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가산점 추진이 백지화된 것’이냐는 질문에 “당에 기여한 부분에 관해 저희가 그대로 넘어갈 수는 없다. 반드시 그런 부분도 (공천심사에)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가산점 부여를 시사했다.

한국당 내에서도 공개적인 반발 목소리가 나왔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은) 나 원내대표 개인의 생각일 것”이라며 “어떤 후보바카라nbs시스템를 내세워야 당선이 가능하고 국민 열망에 부합할지를 결정하는 것은 공천심사위원회가 판단할 몫이지 특정인이 판단할 문제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Posted in 바카라nbs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