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이 바른미래당·베네시안대안신당·민주평화당 3당 통합으로 출범한 지 2주 만에 불협화음을 내고 있다.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생당 최고위원회의에 대안신당·평화당을 각각 대표하는 유성엽·박주현 공동대표가 불참했다. 3당 공동대표 가운데

베네시안

유일하게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김정화 공동대표만 참석해 회의를 진행했다.

당 안팎에서는 두 공동대표의베네시안 최고위 불참이 당의 어수선한 상황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특히 박주현 공동대표의 불참은 총

선을 앞두고 당 운영 및 전략에 대한 ‘항의 표시’라는 게 대체적 시각이다.

Posted in 베네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