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채 발견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수사관 유류품 확보를 위해 검찰이 경찰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단행하면서 검·경 갈등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사행성pc방

4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일 오후 3시20분쯤부터 5시쯤까지

약 1시간40분 동안 서울 서초경찰서 형사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이를 통해 A씨의 휴대전화와 자필 메모 등 유류품을 압수했다. 사행성pc방

앞서 경찰은 A씨 변사 사건과 관련, 사망 원인 등을 밝히기 위한 수사를 진행중이었다.

이 과정에서 수사 지휘가 아닌 압수수색을 벌인 검찰 행보에 의문의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사행성pc방

사행성pc방

또 이 같은 행태가 이례적이라는 지적도 함께 제기되고 있다.

한 총경급 경찰 관계자는 “변사 사건(수사)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너무 이례적인 압수수색으로

보인다”며 “경찰이 (변사사건 수사를 위해) 유품을 살펴보고 있는 상황인데 그걸 압수한거 아니냐”고 말했다.

경감급 경찰 관계자도 “돌아가신 분의 휴대전화 등을 이렇게 바로 압수수색 하는 경우가

흔하지 않다”며 “사인을 밝히는 중인데 갑자기 들이닥쳐서 가져가야 할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했다.

검찰은 A씨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작업에 경찰을 참관시키겠다고 했으나, 경찰은

해당 증거물에 대해 다시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하는 것을 포함해 관련 내용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Posted in 사행성pc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