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5일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시즌2’ 64회에서는 교제 6년 연애 만에 찾아온 ‘양다리의 유혹’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이날 방송에서는 누구나 겪어봤을 법한 현실적인 연애담이 공개돼 폭풍 토론이 펼쳐진다. 연애 6년차생활바카라인 여성은 일 때문에 바빠진 남친에게 서운함을 느끼며 외로움에 지쳐갈 무렵, 자신을 극진히 보살펴주는 옛 동료를 만나게 된다.

생활바카라

갈수록 소홀해지는 남친에게 지친 여성은 옛 동료의 저돌적인 대시에 혼란에 빠지고, 이에 프로 참견러들생활바카라은 열띤 갑론을박을 펼치며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이 같은 사연에 서장훈은 “스파이야? 간첩이야?”라며 적극적인 옛 동료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한혜진은 “남친은 바쁘다고 전화를 안 받지 않느냐? 헌신하다 헌신짝 생활바카라된다”며 일침을 가한다. 스페셜 MC 서효림은 “흔들리면, 갔다 오는 것도 나쁘지 않다”며 쿨한 조언을 펼쳤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커플을 향한 다양한 시각으로 폭풍 토론이 펼쳐진 가운데, ‘연애 박사’ 곽정은은 양다리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가감 없이 털어놨다고. 평소 당당하고 소신 있는 발언을 펼쳐온 곽정은은 “욕먹지 않을 대답을 할까, 솔직함을 얘기할까 고민된다”며 양다리에 대생활바카라한 자신의 연애관을 솔직하게 공개했다고 전해져 본방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다. 오후 10시 50분 방송.(사진=KBS Joy)

Posted in 생활바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