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9일 새로운 원내사령탑 출범을 맞아 더불어민주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위해 꾸린 ‘4+1 공조체제’를 맹공했다.

이날 신임 원내대표·정책위의장 선출을 위해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4명의섯다심리전 원내대표 후보는

일제히 패스트트랙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과 연동형비례대표제 섯다심리전 선거법을 필사적으로 저지하겠다고 다짐했다.

섯다심리전

심재철 후보는 “공수처법과 연동형비례제는 악법이다. 이른바 ‘4+1’은 한국당 패싱 폭거다. 절대 반대”라고 말했다.

유기준 후보는 “패스트트랙은 섯다심리전 좌파독재의 장기집권 플랜”이라며 “국회에서 통과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강석호 후보는 “4+1 야합을 뛰어넘어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라는 공식 협상라인을 복구, 패스트트랙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제시했다.

김선동 후보는 “우리의 지혜와 뜻을 섯다심리전 하나로 모으면 독재 연장용 패스트트랙을 반드시 막아낼 수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국당은 다른 한편으로 이른바 ‘친문(친문재인)농단’ 의혹과 북한의 무력도발로 고조된 ‘안보위기’를 앞세워 여권에 맹공을 퍼부었다.

Posted in 섯다심리전

More ab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