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전 경남지사는시초가 6일 “어떤 경우든 고향을 지키겠다고 했다. 여기서 평가를 받겠다”며 4·15 총선 무소속 출마의 뜻을 밝혔다.

미래통합당 소속으로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 공천신청을 했지

시초가

만 지난 5일 공천 배제된 김 전 지사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늦어도 다음주 초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험지 전용도 아니고 공천관리위원회가 최소한 제 뜻을 존중해 줄지 알았지만 그렇지 않았다”며 아쉬운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PK(부산·울산·경남)시초가 지역은 총선 이후 큰일(대선)을 앞

두고 굉장히 중요한 지역인데 이렇게 상처를 줘서 아쉽다며 “공관위의 논리는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닮은꼴”이라고 비판했다.

Posted in 시초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