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이었던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28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 등과 관련해 “통상의 절차대로 했다”는 안전사이트 입장을 밝혔다.

백 부원장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안전사이트

백 부원장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비위 첩보를 넘겨받아 김기현 전 안전사이트 울산시장에 대해 이른바 ‘하명수사’를 했는지 여부와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접수되는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며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된다. 일반 공무원과 관련된 비리 제보라면 당연히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되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

Posted in 안전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