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스마일’ 정세균있는 국무총리가 11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특위)에서 야당 의원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증(코로나19)과 관련 공세에는 미소 대신 일갈로 대응했다. 답변 시간을 주지 않고 압박하는 야당 의원에게 “그게 예의냐, 답변하

지 말라는 것이냐”라며 맞서고, 마스크 5부제 등 대책을 지적받을 때는 조목조목 반박했다.

있는

정 총리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국회 예결특위 정책종합질의에서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마스크 5부제 등에 ‘정

부 책임론’을 제기하는 야당 의원들의 공세를 적극적으로 방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감염병있는 위기 경보가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을 맡았고, 지난달

25일부터는 2주간 대구에 머물면서 방역 현장을 지휘해왔다. 야당 의원들의 질의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최고 책임자인 정 총리에게 집중됐다.

Posted in 있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