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유의 ‘두 단장’ 사태로 큰좋은 파문이 일 것으로 보였던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국립오페라단 사무실은 9일 내내 한산했다. 최근 법원의 해임

처분 취소 청구 소송에서 승소한 윤호근 국립오페라단 단장이 이날 오전 9시 사무실이 아닌 예술의전당 인근으로 출근했기 때문이다. 박형식 현

단장은 평소처럼 출근해 사무실을 지켰다. 박 단장은 이날 본보와 만나 “이번 사태는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와 윤 단장의 문제라 보탤 말은 없

좋은

다”며 “가장 큰 피해자는 직원들이다. 일에 차질 없도록 직원들을 잘 추스르고 평소 하던 대로 일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6일 법원은 문체부에 윤좋은 단장에 대한 해임처분을 취소하고 면직처분 집행도 정지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윤 단장은 지난해 5월 채용조

건에 미달한 이를 합격시켰다며 자신을 해임한 문체부 결정에 반발해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오페라단은 정부 합동 조사를 통해 적발된 공공기

관 채용비리 182건에 포함된 바 있다. 문체부는 소송 중이던 그해 9월 수장 공백 상태를 막고자 박 전 의정부예술의전당 사장을 단장에 임명하기

도 했다. 그런데 법원이 이번 판결로 윤 단장의 손을 들어주면서 오페라단은 하루아침에 두 단장이 존재하는 상황에 처했다.

Posted in 좋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