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코인데스크코리아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중소기업·

소상공인 긴급경영안정자금을 2조원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 후 브리핑에서 “정부는 추경안 편성 과정

코인데스크코리아

에서 민주당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반영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선 당정은 신속한 치료와 확산 방지를 위해 음압병실과 음압구급차, 검사·분석 장비 확충 비용, 정부의 방역 조치 이행에 따른 의료

기관 손실 보상과 경영 안정화를 위한 융자자금, 입원·격리자의 생활지원비를 추경에 반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소상공인·중소기업코인데스크코리아 긴급경영안정자금과 소상공인 초저금리 대출을 각각 2조원 확대하고 신·기보(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의 특례보증도 2조원 늘리기로 했다.

Posted in 코인데스크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