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여야테스트4당 대표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

염증(코로나19) 피해 구제를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뜻을 모았다.

야당 대표들은 문 대통령의 신속한 추경 편성에 동의하면서도 정부의

초동 대응 부실에 목소리를 높였다.

테스트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 테스트사랑재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미래통합당·유성엽 민생당·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 4당 대표와 만나

“국가적인 대응을 위한 국회의 협력이 첫발을 잘 뗀 만큼 협력의 강도와 속도를 높여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

동이 청와대가 아니라 국회에서 열린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엄중하다는 판단 아래, 직접 정당 대표들을 만나 초당적인 협력을 구하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Posted in 테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