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생당 의원이포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대구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10일 YTN 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홍 전

포이

대표는 충분한 명분을 축적해서 고향이나, 제가 볼 때는 대구가 아닐까. (대구에) 가서 정면승부를 하지 않을까 그렇게 본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5일 통합당 공천에서 탈락한 뒤 9일 기자회견을 통해 탈당을 대신 황 대표에게 “잘못을 바로 잡아 달라”며 결정을 미룬 상태다.

박 의원은 “지금 TK들이 포이많이 학살당했다”면서 “이분들과 연대

를 하건, 또는 독자적인 세력을 하건, 하지만 독자적 세력보다는 자동적으로 연대를 해서 TK 목장의 결투가 볼 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Posted in 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