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이 제기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유용한 곳에 제가 쓰임새가 있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한 것이 사실”이라며 사실상 현금섯다사이트 총선 출마 의지를 내비쳤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총선에 출마하느냐’는 현금섯다사이트 진행자의 질문에 “제 주위 분들과 진지하게 상의한 뒤 말씀드릴 기회가 있다면 말하겠다”며 이같이 답했다.

현금섯다사이트

‘전북 군산에서 김 전 대변인을 봤다는 목격담이 있다’는 질문에는 “(대변인을 사퇴한) 3월 이후로 제 고향인 군산을 가본 지 오래됐다”면서 “친구들을 보러 한 두세 차례 다녀온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현금섯다사이트

대변인직 사퇴의 배경이 된 ‘흑석동’ 집을 최근 매각하겠다고 밝힌 것과 총선 출마와의 연관성에 대해서 김 전 대변인은 “별개”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제가 페이스북에 말씀 드렸듯 이 집 매각 해야겠다 (결정) 했던 것은 한달 전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를 발표했을 때”라며 “김의겸 때문에 흑석동이 분양가 상한제에서 제외됐다는 보도가 나오고 마음이 무거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히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얼굴이 아른거렸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집값 안정을 위해 노심초사하고 있는데 저를 얼마나 원망할까하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회상했다.

Posted in 현금섯다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