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장(당 사무총장)은 “내년 총선 때 당 비례대표 중 청년 비율을 절반 정도까지 넓히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7일 당 사무총장실에서 진행된 바카라총판중앙일보 인터뷰에서다. ‘조국 대전’을 거치며 공정의 가치가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2030세대 표심을 잡기 위한 민주당 구상

바카라총판

이다. 윤 단장은 내년 총선을 관통하는 키워드로 공정ㆍ혁신ㆍ미래를 꼽은 뒤 “우선 비례대표에 청년층 참여를 최대한 넓히는 게 어떠냐 계획 중”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50대 초선, 60대 재선 등 연세 많은 의원들의 역량 발휘가 잘 안 된다”며 “40대 초반 이하가 초선으로 들어오는 게 바람직한 국회 구성”이라고도 했다.

윤 단장은 또 중도층 민심 공략 방안으로 “공직후보자자격심사위에서 후보자들의 과거 혐오ㆍ막말 발언 이력을 전부 검색해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중도층은 너무 과격하거바카라총판나 극단적 주장을 하면 안 뽑아주고 후보 도덕성이나 태도를 더 중요시한다”는 판단에서다. 그러면서 혐오발언이 문제된 후보자들은 총선 공천을 받기가 어려워지는 수준을 넘어 아예 정치를 그만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12월 정기국회 후 순차적으로 발표될 예정인 인재영입 전략과 관련해선 “공정과 혁신의 가치에 부합하는 사람들을 두루 접촉 중이고 그들 반응도 긍정적”이라며 “과거에는 민주화 운동, 시민운동을 해온 사람들만 그런 범주에 속했는데 이제는 민간 기업인 등 중에서 사회적 가치 경영을 실천해온 분들이 많아 널리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전략공천 방침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최소화할 것”이라면서도 “후보 경쟁력이 없는 곳에서는 전략공천을 고려할 수 있다”고 여지를 남겼다. 또 지난 4일까지 당 선출직공직자평바카라총판가위에 불출마 의사를 서면으로 보낸 의원들 중에는 이미 불출마를 공식 선언한 의원 외 복수의 중진들이 더 있다며 자연스러운 시기에 각자 공식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Posted in 바카라총판

박승주 기자,김규빈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고의 분식회계 의혹을 뒷받침할 증거를 인멸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성바카라슈통조작전자·삼성바이오·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들에게 검찰이 징역 1~4년을 구형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소병석) 심리로 28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이모 재경팀 부사장에게 징역 4년을, 김모 부사장과 박모 인사팀 부사장에게 각각 징역 3년6월을 구형했다.

검찰은 또 증거인멸 등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서모 상무와 백모 상무에게 각 징역 3년을, 이모 부장에게 징역 2년을, 삼성바이오 안모 대리에게 징바카라슈통조작역 1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증거위조 등 혐의를 받는 삼성바이오에피스 양모 상무에게는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바카라슈통조작

검찰은 “삼성그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뇌물 범행으로 재판을 치르고 있는바카라슈통조작데도 대규모로 조직적 증거인멸 범행을 저질렀다”며 “총수가 형사재판을 받는 와중에 그룹 수뇌부가 형사범죄를 저지르는 저의가 뭔지 심히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은 공정거래위원회, 금융감독원, 검찰 수사에 협조하기보다는 지속해서 증거를 인멸해 왔다”며 “범행이 적발된 뒤 소환받는 직원에게 허위 진술을 강요하고 총대를 메라는 식의 진술도 수차례 발견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공장, 통신실, 회의실 바닥을 파서 외장하드와 컴퓨터를 숨긴 것은 영화와 드라마에서나 볼 수 있는 상상을 초월한 행위”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엄하게 처벌해 법치주의의 중요성을 일깨워 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부사장 등은 중한 죄를 저질렀는데도 거대한 기업의 힘만 믿고 변명바카라슈통조작만 하며 반성하는 태도가 부족하다”며 “엄중한 사법적 단죄로 심각히 훼손된 법치주의를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고인들은 대체로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며 잘못을 반성한다는 뜻을 나타낸 가운데 직원들은 범행에 소극적으로 가담했다는 점을 강조했고 임원들은 조직의 성공을 위해 노력해왔던 점을 거론했다.

Posted in 바카라슈통조작

중국이 개발 중인 유인잠수함이 수심 1만미터 심해에서 수압을 견디는 시험을 통과했다고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가 2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 잠수함은 외부가 티타늄 합금으로 돼 있으며, 3명까지 탑승할 수 있전화배팅마닐라바카라는 세계 최대 크기다. 수심 1만미터에서 받는 수압은 작은 손톱 위에 차량을 올렸을 때 받는 거대한 압력과 같은 수준이라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전화배팅마닐라바카라

잠수함 개발사 측은 “공 모양의 잠수함 외형이 두껍지만 수심 1미터 깊이에서 발생하는 거대한 압력을 받으면 잠수함이 변형되고 오그라드는데, 전화배팅마닐라바카라이번 실험을 통해 잠수함 외형이 탄력성을 가질 수 있는 방법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즉, 이는 잠수함이 안전하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중국 군사전문가 쑹중핑(宋忠平)은 “수압과 부식에 강한 티타늄 합금은 잠수함 건전화배팅마닐라바카라조에서 중요한 기술”이라면서 “심해 탐사를 통해 지질·지리·생물학과 심해 커뮤니케이션 기술 등 다방면의 발전을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심해 미지의 부분에 대해 더 잘 알 필요가 있다”면서 “미국과 다른 서전화배팅마닐라바카라방 국가들은 이미 20세기에 심해를 탐사했으며 중국도 인류의 기술 진보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기존 유인잠수정인 쟈오룽(蛟龍)호는 수심 7000미터 마리아나 해구를 탐사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Posted in 전화배팅마닐라바카라

2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콜롬비아에서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중도좌파바카라그림장 야당 녹색연합 후보인 클라우디아 로페스(49)가 35%가량의 득표율로 보고타 시장에 당선됐다.

로페스는 선거로 뽑힌 보고타의 첫 여성 시장이다.

그는 커밍아웃한 동성애자로,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밝힌 여성 시장이 탄생한 것은 콜롬바카라그림장비아뿐만 아니라 남미 전체 주요 도시 중에서도 처음이라고 콜롬비아 일간 엘에스펙타도르는 전했다.

바카라그림장

로페스 후보는 당선 후 “우리는 선거에서 승리했을 뿐만 아니라 역사를 바꿨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1970년 보고타에서 태어난 그는 보고타 엑스테르나도대와 미국 컬럼비아대, 노스웨스턴대에서 정치학을 공부하고 정치에 입문했다.

2014년 녹색연합 후보로 상원의원에 당선돼 2018년까지 의회에서 활동했다.

지난해 콜롬비아 대선을 앞두고는 녹색연합 후보로 확정됐다가 2017년 다른 정당과바카라그림장 연합하는 과정에서 세르히오 파하르도 후보에 대선 후보 자리를 내주고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대선에 나섰다.

당시 파하르도와 로페스는 1차 투표에서 23.78%로 3위를 기록하며, 간발의 차로 결선행이 좌절됐다.

로페스는 이번 선거 과정에서 자신이 부패하지 않은 후보임을 강조했으며, 거리에 경찰을 늘려 치안을 강화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아동 노동과 10대 임신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45세 이상을 위한 교육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공약도 내세웠다.

아울러 성 소수자, 외국바카라그림장인, 장애인 등에 대한 차별과 맞서 싸우고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를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엘에스펙타도르에 따르면 32명의 주지사와 1101명의 시장 등을 뽑는 이번 콜롬비아 지방 선거에는 로페스 외에도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 등 총 74명의 성 소수자 후보가 출마했다

Posted in 바카라그림장

‘어쩌다 발견한 하루'(이하 ‘어하루’)에서 로운이 기억을 되찾으며 시청자들의 심장박동수를 끌어올렸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연출 김상협, 극본 인지혜, 송하영)가 과거와바카라총판 현재를 넘나드는 스토리와 놀라운 전개로 목요일 밤 안방극장에 또 한 번 돌풍을 불러일으켰다.

24일 방송에서는 기억을 찾고 돌아온 로운(하루 역)과 김혜윤(은단오 역)의 애틋한 재회 과정이 그려지며 1020 시청자들의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어하루’ 16회는 2049 타깃 시청률 3.2%(닐슨코리아 제공)로 전체 채널 수목극 가운데 2위를 유지, 식지 않는 화제성을 증명했다.

바카라총판

기억을 잃어버린 채 계속해서 은단오(김혜윤)에게 무심하게 대하는 하루(로운)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자신의 욕심 때문에 하루의 존재가바카라총판 지워졌다는 생각에 사로잡힌 은단오는 그를 멀리서 지켜보기만 했다. 하지만 하루 역시 이상하게 자꾸 신경 쓰이는 은단오를 의식하며 그녀의 주변을 맴돌아 묘한 분위기를 형성, 색다른 케미스트리를 만들어내기도 했다.

특히 도서관에서 높이 있는 책을 꺼내려다 넘어지는 은단오를 또다시 구해주는 하루의바카라총판 모습은 두 사람의 첫 만남을 연상시키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이후에도 계속해서 닿을 듯 말 듯 엇갈리는 이들의 관계는 긴장감과 조바심을 유발하며 몰입도를 더욱 더 가중시켰다.

극 중간 중간 등장한 사극 장면 역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옛 시대를 연상케 하는 옷차림을 한 은단오와 하루의 모습이 계속해서 나타나며 궁금증을 유발, 오래 전부터 이어져 온 두 사람의 인연을 암시하는 듯한 전개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주요 소재가 된 ‘능소화’는 방송 이후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랭크되며 ‘어하루’의 놀라운 영향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명불허전 ‘엔딩 맛집’의 명성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달라진 태도로 은단오의 애를 태우던 하루가 16회 말미에서 제 모습을 찾으며 안방극장에 짜릿바카라총판한 반전을 선사한 것. 모든 것을 단념한 채 홀로 터덜터덜 걷던 은단오의 앞에 다시 나타난 하루는 “이번엔 내가 네 이야기를 바꿔주러 왔어, 은단오”라고 말하며 그녀를 감싸 안아 설렘을 폭발시키는 엔딩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Posted in 바카라총판

현대·기아차가 새로 개발한 신형 가솔린바카라총판 엔진과 디젤엔진을 23일 선보였다. 두 엔진은 다음달 출시될 제네시스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에 첫 적용된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경기 화성 롤링힐스호텔에서 개최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에서바카라총판 ‘스마트스트림 G3.5 T-GDi’와 ‘D3.0’ 엔진, 습식 8단 듀얼클러치변속기(DCT) 등 신규 파워트레인을 공개했다.

G3.5 T-GDi는 제네시스 G80 스포츠, 기아차 스팅어에 들어가던 기존 3.3ℓ 터보를 대체하는 엔진이다. V형 6기통 엔진으로, 배기량을 200㏄가량 늘려 출력을 키웠다. 최고출력은 380마력, 최대토크 54㎏·m다. 연소 시스템 개선, 신 연료 분사 시스템 적용, 신 냉각 시스템 기술 등이 적용됐다.

바카라총판

연료를 연소실 내부에 직접 분사하는 직분사(GDi) 시스템과 연소실 입구 흡기 포트에 분사하는 다중분사(MPi) 시스템의 장점을 융합한 듀얼 퓨얼 인젝션 기술을 적용해 연비 바카라총판효율을 개선하고, 미세먼지 배출도 낮췄다고 한다. 또 수랭식 인터쿨러를 적용해 터보차저 응답성을 증대시켰다. 이 심장이 얹혀지는 제네시스 GV80은 SUV지만 고성능 세단 못지 않은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D3.0 엔진은 디젤엔진이다. 가솔린엔진과 달리 직렬 6기통이다. 현대·기아차가 직렬형 6기통 엔진을 만든 것은 처음이다. 한국 업체가 생산한 디젤엔진으로서도 직렬 6기통은 최초다. 현재 기아차 모하비에도 6기통 엔진이 사용되지만 V형이다. 출력은 물론 4기통보다 회전질감이 부드러워 고급차 등에 많이 사용된다.

D3.0 디젤엔진은 최고출력 278마력, 최대토크 60㎏·m 를 낸다. 경량화, 마찰 저감 신기술, 수랭식 인터쿨러, 복합 배기가스재순환장치(EGR) 및 선택적환원촉매장치(SCR) 등바카라총판연비·배기 최적화 기술이 적용됐다. 출력도 V형 6기통 디젤 엔진보다 올라갔다. 가솔린 3.5 엔진과 함께 제네시스 GV80에 처음 투입된다. 기존 2.2ℓ 디젤엔진과 3.0ℓ 디젤엔진은 출력이나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기 힘들어 GV80 파워트레인에서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기아차는 이날 G2.5 T-GDi 엔진도 새로 선보였다. 기아차 신형 K7 2.5에 얹히는 가솔린 2.5 엔진에터보차저를 붙였다. 이 엔진은 내년쯤 나올 것으로 보이는 쏘나타 N라인이나 제네시스 G70 페이스리프트, GV 70 등에도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 벨로스터 N 등에 사용되는 2.0ℓ터보엔진도 G2.5 터보 엔진으로 바뀐다.

Posted in 바카라총판